드립커피

누구나 쉽게 커피를 만날 수 있는 쉬운 방법이다. 1908년 Amalie Melitta Bentz여사가 아들의 연습장과 냄비에 구멍을 뚫어 쓰는 필터커피기구를 발명한다. 그 후 전세계에서 사랑받는 커피 추출 방법이다. 이후 일본으로 넘어와 코노 드리퍼, 커피메이커 등으로 발전한다.

드립커피는 깔끔한 맛을 즐길 수 있다. 단, 커피오일과 고형분이 필터에 모두 걸러져서 강렬한 커피의 맛을 놓칠 수 있다.

준비물

  • 커피(모래 굵기로 갈아서)-굵기가 맛에 영향을 준다.
  • 드리퍼(칼리타, 멜리타, 코노 어떤 것이든)-물 빠지는 속도가 달라서 맛이 약간씩 다를 수 있다.
  • 필터(드리퍼 모양과 일치하는 것인지 확인해야 한다)
  • 주전자(주둥이가 가는 주전자면 된다)
  • 물 온도는 93도(일일이 온도를 잴 수는 없으니 펄펄끓는 물을 한 김을 내보내고 쓰면 됨)
  • 그라인더( 조금 더 커피 본래의 맛을 원한다면 갖추어야 한다, 갈아져 배송된 커피는 향이나 맛이 현저히 떨어진다)
  • 저울, 시계 (있다면 더 균일한 맛을 만들 수 있다.)

추출 순서(1인분을 기준)

  • 커피 20g(3티스푼)을 모래알 굵기로 간다. – 굵어질수록 물이 빨리 빠져나가 맛이 깨끗해지지만 싱거워질수 있다.가늘어지면 맛과향이 진해지지만 깨끗하지 못한 맛이 날 수 있다.
  • 드리퍼 위에 필터지를 넣는다.  물을 100℃로 끓인 후 필터지를 먼저 적신다. (필터의 종이냄새를 없애며, 드리퍼의 온도를 미리 높여두어 추출온도를 유지하게함) 물이 다 빠져나갈 때 까지 둔다.
  • 필터지 위에 갈아 둔 커피를 붓고, 좌우로 흔들어 평평하게 한다.
  • 저울위에 서버나 컵을 두고, 그 위에 드리퍼를 놓는다.
  • 물 40g을 부어 커피를 적신다. (아래로 커피가 거의 떨어지지 않게 가운데에서 조금씩 떨어 트리면 됨) -이때 커피가 신선하다면 빵처럼 부풀어 오르며 조그만 방울들이 솟아오른다.

처음 물 40g을 붓는다. 거품이 다끓어 오르길 기다린다. 두번째 물 100g을 가운데부터 붓는다

  • 더 이상 부풀어 오르지 않으면, 물 100g을 더 붓는다. (이 때도 가운데에서 조그만 원을 그리며 붓는다면 뻥처럼 부푼 커피가 가운데에서 빠깥으로 벌어지며 흰 거품이 생기는 것을 볼수 있다.)
  • 가운데 생긴 거품층이 아래로 가라앉으면 물 100g을 더 붓는다.
  • 타이머를 사용했다면 2분이 지나면 더 이상 기다리지 말고 드리퍼를 분리한다. 타이머가ㅣ 없다면 아래의 서버가 가리키는 1인분을 지나면 바로 드리퍼를 분리한다.

세번째 물 100g을 붓는다 .총 240g을 다 부어놓고 2분이 지나면 드리퍼를 뺀다. 취향에 따라 물을 더해 연하게 마실 수도 있다

아이스 드립커피를 만드는 방법

  1. 서버에 미리 얼음을 채워 놓고, 드립을 하면 추출과 동시에 냉각되어 맛과 향이 우수함.
  2. 이때 이미 서버에 얼음이 들어 있으므로 커피와 물의 비율을 잘 맞추어야 함-커피 20g에 뜨거운 물 180g을 추천합니다.
  3. 추출 후엔 컵에 새로운 얼음을 담아두고 그 위에 서버에 추출된 커피를 부어야 차가운 커피가 됨. (서버의 얼음은 추출용일 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