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카포트

이탈리아 가정에 가 본 사람들은 이른 아침에 부엌에서 나오는 진한 커피향을 기억할 것이다. 1933년 이탈리아의 기술자 Alfonso Bialetti가 이 기구를 발명하고 Moka Expressfks 이름을 붙이고 난 뒤, 지금까지 유럽인의 사랑을 받아 왔다. 독특한 디자인은 세계적으로 인정받아 유수의 미술관에 소장되고 있다. 처음이나 지금이나 가벼운 알루미늄으로 만든다.

모카포트는 1-2 bar에서 추출되므로 현대의 에스프레소머신의 커피보다 묽다. 하지만 집에서 에스프레소를 즐기거나 카프치노를 만들기엔 손색이 없다. 단, 커피를 잘 선택해서 잘 갈아 쓴다면 .

준비물

  • 모카포트 –(소형, 중형 대형이 있으므로 2-3인용을 많이 쓴다. 처음 사용시엔 식초를 넣어 한번 끓여낸다. 이는 모카포트제작시 남는 기름기와 이물을 제거하기위해)
  • 에스프레소용으로 갈아낸 커피 (고운분말로 손으로 만지면 매우 작은 알갱이가 만져지는 정도)
  • 냉수(모커포트 아랫 쪽 통에 2/3 )
  • 가스레인지나 전열기

추출방법

  • 모카포트를 분리하여 맨 아래 통에 물을 담는다. ( 아랫쪽 통의 2/3)
  • 중간통에 커피를 채워 다진다.(다지지 않으면 압력이 걸리지 않아 더 연한 에스프레소가 된다)
  • 중간통을 아래 물통에 고정한후, 위 아래를 돌려 결합한다.
  • 불 위에 놓고 가열한다.
  • 아래 통의물이 가열되면, 커피층을 통과하여 위의 통에 에스프레소가 고이고, ‘크르륵’ 하는 소리가 나면 아래층의 물이 위로 다 올라왔다는 신호이므로 불을 끈다.
  • 그대로 에스프레소로 마시거나, 데운 우유에 부어 카푸치노를 만들면 된다.